주관대학, 교육 기반(인프라)을 활용해 반도체 분야 중소기업 전문인력 양성

 

 

중소벤처기업부(장관 이영)는 10일 반도체 분야 중소기업 인력양성을 위해 ‘중소기업 계약학과’ 주관대학 3개, ‘기술사관’ 주관대학 2개 등 총 5개 대학을 신규로 선정했다.

중소기업 계약학과는 대학에 학위과정을 개설하고 중소기업 재직자(또는 채용예정자)를 대상으로 학위취득(전문학사 ~ 박사, 과정당 2년)을 지원해 기업의 핵심 인력으로 양성하는 선취업-후진학 방식의 인재 양성 프로그램이다.

기술사관을 통해서는 직업계고 2년, 전문대학 2년 등 4년간의 연계교육을 실시해 중소기업 현장에서 요구하는 기술 인력을 체계적으로 양성한다.

중소벤처기업부는 중소기업 계약학과 주관대학에 학과 운영 비용(연간 약 7천만원)을 지원하고 학생들에게는 등록금* 일부(85~100%)를 지원한다.

기술사관 주관대학에는 연간 약 3.2억원의 교육비를 지원하며, 학생들에게는 △ 기술사관 전용 이론‧기술 교육, △ 산업기사 자격증 취득, △ 산업기능요원 추천 우대, △ 중소기업 취업 연계 등을 지원한다.

이번에 선정된 중소기업 계약학과 주관대학은 향후 3년간, 기술사관 주관대학은 향후 4년간 중소벤처기업부의 지원을 받아 교육과정을 운영하면서 반도체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하게 된다.

각 주관대학은 앞으로 교육 프로그램 설계, 교육 기반(인프라) 구축, 학생모집 등 준비작업을 거쳐 ‘23년도 3월 교육과정을 개설해 운영할 예정이다.

중소기업 계약학과 및 기술사관에 참여를 희망하는 학생, 중소기업, 중소기업 재직자(또는 채용예정자)는 각 주관대학의 모집 요강에 따라 신청하면 된다.

이영 장관은 “반도체 초격차를 이끌 핵심은 전문인력”이라며, “반도체 분야 중소기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중소기업 계약학과, 기술사관 등 중소기업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”고 밝혔다.

저작권자 © 장병취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